Olympia (올림피아) 일렉기타 스트링 HQE-0942 간단 사용기

0

20141023_174636

이번에도 지인의 소개로 올림피아 의 일렉기타 스트링인 HQE-0942 의 리뷰를 요청 받아서 적게 되었다.

미리 말하지만 본인은 기타리스트 가 아니기에 그냥 취미 기타리스트 로서의 의견임을 밝힌다.

개인적으로 나는 프로 기타 연주자가 아니기 때문에 굳이 고급 외산 기타 스트링을 사용해야 한다고 생각해 본적이 없다. 그래서 무조건 제일 저렴한 걸로 적당히 쓰다가 적당히 자주 바꿔주는게 좋다고 생각해왔다. 그래서 주로 사용하던 기타줄은 올림피아의 EGS-850 이다.

이는 보통 온라인 쇼핑몰에서 3,000원 정도에 판매되고 있는 아주 저렴한 스트링이다.

egs850

게이지는 009 – 042 이고, 시중에서 아주 쉽게 구할 수 있는 줄이다. 예전에 음악을 시작할 때 1980년대 중반 그때도 고가의 줄은 상상치도 못하고 (물론 그 당시에는 고가의 줄을 구하기도 진짜 어려웠다.) 제일 저렴한 줄을 사용했었는데 그때도 가격이 1,000원정도 했었던 걸로 기억한다. 그런데 몇 십년이 지난 지금 3,000원 이라면 스트링 가격은 참 많이 오르지 않았다.

어쨌든 이번에 리뷰용으로 받은 스트링은  HQE-0942 이다. H.Q 라는 마크가 딱 박혀 있는걸 보면 아마도   High Quality 의 약자인거 같은데, High Quality 줄 치고는 외산에 비해서 가격도 그렇게 비싸지 않다. 현재 시중에서 6,000원에 판매되고 있는데 물론 이전에 사용하던 3,000원에 비하면 두배의 가격이긴 하지만 역시 그렇게 비싼 스트링이라고는 볼수는 없다.

HQE0942

이것 역시 게이지는 009-042 이다. 그래서 모델 명도 HQE-0942 인거 같은데, 한가지 재미있는 점은 왜 EGS-850 은 왜 850 일까? 갑자기 궁금해졌다, 물론 중요한건 아니지만….

자 그럼 줄을 한번 교체하고 연주 해보자.

로직에 간단히 드럼패턴을 찍고, 두가지 패턴으로 기타를 연주해 봤다.

한가지는 디스토션 사운드 이고 또 한가지는 코러스 사운드 이다.

소리를 잘 들어보시면 아시겠지만, 여름 동안 본인이 좀 게을러서 줄을 잘 안갈고 오래 쳐서 이전 스트링 소리는 좀 많이 뭉개진다. 그리고 새로 교체한 스트링은 새줄 소리가 까랑까랑 하게 더 많이 나기도 해서 소리 차이가 굉장히 크게 들린다. 하지만 각 스트링을 새줄로 비교해 봤을때는 이렇게 큰 차이는 나지 않을것으로 사료된다.

그러니 단순히 이소리만 들으시고 차이가 이렇게 클것이다 라고 생각하지 마시길 부탁드린다.

로직에 녹음 한 소리를 비교해서 유튜브로 촬영한 화면이다.

영상 촬영은 ZOOM Q3 로 했는데 작업실 구조가 좁아서 저음이 너무 넘치게 들려서 영상 편집시 저음감소 EQ 를 사용했다.

기타 실력은 형편 없으니 제발 욕하지 마시길…

어쨌든 두 기타 스트링을 연주해 본 소감은 HQE-0942 같은 경우엔 굉장히 매끄럽다. 물론 이전에 사용하던 EGS-850 이 좀 오래되서 직접 적인 비교는 어려웠지만, 그래도 확실히 조금이라도 고급 줄이 더 치기 부드럽고 편한것 같다. 소리도 뭔가 좀 더 부드러워진 느낌이고…

며칠 가지고 놀다가 까랑까랑한 새줄 소리만 좀 없어지면 아주 괜찮아질 듯하다.

사실 내 실력에 이정도 기타 줄도 아주 감지덕지라고 생각한다.

마지막으로 허접한 리뷰를 봐주신 여러분께 감사드리고, 협찬해주신 올림피아 담당자분들, 그리고 고생한 베이시스트 경호진군에게 감사를 드린다.

광고

올림피아 (Olympia) Bass Strings CTB 시리즈 간단 사용기

0

친한 친분이 있는 베이시스트 경호진 씨의 도움으로 이번에 올림피아 베이스 스트링 신제품 의 테스트를 해볼수 있게 되었다.

이번에 출시된 신제품은 CTB-45105, CTB-45100 두 모델이며, 니켈 와운드 프로페셔널 제품이다.

6개씩 6팩으로 이렇게 플라스틱 박스에 들어있는데,  각 스트링 팩키지를 보면 어차피 매장 후크에 걸수 있게 리테일 팩키지로 포장이 되어있는데 왜 굳이 6팩으로 또 포장이 필요한지, 이유는는 잘 모르겠다.

DSCN0092

6팩 팩키지 안에 들어있을때는 나름 좀 고급스러워 보인다..

DSCN0093

그런데 막상 포장에서 꺼내보니 제품 자체의 팩키지는…중요한 문제는 아니지만…조금 더 신경을 썼으면 좋았을것 같다. 이 제품의 가격이 어느정도에 매겨질지는 잘 모르겠으나 오히려 무광 보다는 유광 포장을 사용했으면 어땠을까?

나름 파란 부분 과 브랜드 로고는 엠보싱 처리했으며, 프로 마크는 잘보이게 금장을 하였으나 아시다시피 무광 포장의 단점이 흉터가 잘 남는다는 점이다.

DSCN0094

뒷면을 돌려보면 무광 부분에 여러 스크레치가 보인다.. 물론 처음부터 스크레치가 있진 않았겠지만 매장에서 전시하면서 여러사람들이 만지면 손자국도 남고, 지저분해 보이기 때문에 포장이 좋은 스트링을 더 싸구려 같이 보이게 하는것 같다.

사실 포장이 큰 문제는 아니지만, 내 개인적인 생각으로 좀 더 고급스럽게 보이면 좋지 않을까 해서… 그리고 브랜드 로고도 좀 바꾸면 더 멋질것 같다는 생각을 해봤다.

이제 본격적으로 베이스에 줄을 끼워 테스트를 해보자.

먼저 비교를 위해서 기존의 저가형 스트링으로 먼저 테스트 해보자.

DSCN0095

이 모델은 올림피아 의 기존 제품인 HQB-45105 이다.

DSCN0098 DSCN0100

줄을 끼워서 연주를 좀 해보니 줄이 좀 뻑뻑하단 느낌을 받았다. 이 제품은 시중에서 15,000원 정도에 판매되고 있는 제품인데, 길만 좀 들면 나름 괜찮은 소리를 내줄 것 같았다.

테스트로 2가지 스타일로 한번 연주해 보았다. 한번 들어보시길…

 

 

두곡인데 첫 곡은 핑거 스타일 연주 이고 두번째 곡은 피크로 연주한 곡이다. 좀전에 언급했지만 일단 새줄이라서 그런지 느낌은 약간 뻑뻑한 느낌이지만 100 스트링 보다는 약간 묵직하고 나름 나쁘지 않은 소리를 내주었다.

그리고 조금은 귀찮지만 이 줄을 모두 제거하고 신제품인 CTB 스트링을 한번 끼워보자..

DSCN0099 DSCN0101

오! 이줄은 잡자마자 부드럽다는 느낌을 받았다. 이전에 사용되었던 HQB 보다 훨씬 부드럽고 묵직했다. 소리도 나쁘지 않고… 이 제품의 가격대가 어떻게 될지는 잘 모르겠으나 이 정도 콸리티면 굳이 비싼 외산 스트링 사용할 필요 없겠다.

똑같은 곡을 CTB 줄로 연주해 보았다.

앞의 곡과 비교해서 들어보면 아시겠지만 약간 더 부드럽고 묵직함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너무 잠깐 연주해본 것이라 뭐라고 딱 얘기할 순 없지만 가격대가 적당한 가격이라면 앞으로 값비싼 외산줄에 목숨 걸 필요 없을 것 같다.

앞으로 난 이 스트링만 사용할 듯….

올림피아 사장님.. 제발 너무 비싸게 출시하지 마시길…부탁드려요…

참고로 105 게이지 말고 100 게이지 의 스트링도 받았는데 일단 105로 좀 사용해 보다가 100도 추후에 사용기 올리도록 하겠다.

사용 녹음 장비

Macbook Pro, Logic Pro X, Universal Audio Apollo Twin Interface, MTD B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