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름] 맥북 (Macbook Pro) 구입기

0

지난 주에 지른 맥북 이 드디어 오늘 도착했습니다. 애플의 정책상 고가의 물건은 경비실에 맡기지 않고 직접 수령해야 된다는 말에 밖에서 일 보다가 부랴 부랴 들어와서 DHL 아저씨 만나 신분증 보여주고 수령하였습니다. 오랜만에 맥을 사용 하는거라 기분이 좀 묘하네요..

그런데 아들 녀석이 이 비싼 컴퓨터를 보자 자기 달랍니다. 나중에 다른 놈 사주기로 하고 일단 집에 들어와서 박스를 뜯었습니다.

 

20140402_165901

배송 박스를 뜯고 보니 요런 자그마한 박스가 들어있습니다.

제가 구입할 당시 이런 저런 옵션을 추가했는데도, 새 제품 (물론 새 제품이지만) 마냥 비닐이 싸져 있네요. 아마도 슈링크 랩으로 다시 포장 한 듯 싶습니다. (아닌가요?)

 

20140402_165925

서 있는 모습입니다.

역시 애플입니다. 박스만 봐도 이쁘네요…

 

자 그럼 비닐을 뜯고 안을 한번 살펴 볼까요?

 

20140402_170029

번쩍 거리는 맥북이 들어있습니다. 그 걸 들어서 안을 살펴보면..

 

20140402_170058

악세서리들 이 들어있습니다. 파워어댑터 와 연장 케이블이 들어있고, 주문 시 인터넷 어댑터를 추가했더니 검은색 박스 안에 어댑터가 들어있네요.. 확실히 다 만들어진 제품에 뜯어서 옵션을 추가 하는게 아니라 공장에서 포장 공정 중에 옵션을 추가하는가 봅니다..

하여튼 포장 부터 옵션까지 완벽하게 들어있습니다. 사실 DHL 아저씨한테 처음 물건을 수령했을 때에는 박스가 달랑 하나라서 혹시 잘못 보낸 거 아닌가? 하고 의심을 했었는데 모든 의심이 사라졌습니다.

 

자 그럼 컴퓨터를 켜보겠습니다.

파워버튼을 누르니 이것 저것 셋팅 하라고 시키네요… 나라, 애플 어카운트, 아이클라우드 등 각종 셋팅을 마치니 맥 OS 의 스크린이 뜹니다…

20140402_172316

미국에 있을 때 맥만 사용하다가 (거의 5대를 집에서 , 회사에서 사용) 모두 고장 난 후 이젠 윈도우 노트북만 사용하는데 오랜만에 맥 OS 스크린을 보니 감회도 새롭지만 갑자기 예전 사용 방법 등이 생각이 나질 않습니다..앞으로 많이 공부하고 열심히 사용해야 익숙해 질 것 같습니다.

 

이번에 음악 작업용 소프트웨어는 로직으로 결정하여 함께 프리 인스톨로 구매하였습니다. 사실 로직은 한번도 사용해 본적은 없지만 가격도 저렴한데다가 추세가 예전에 많이 사용하던 디지털 퍼포머 같은 프로그램은 요즘 사용하지 않는다고 하여 많은 리서치 끝에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1990년대 초 미디 음악 프로그램을 주름잡던 양대산맥 이던 스튜디오 비젼 과 함께 MOTU 사의 디지털 퍼포머가 이렇게 까지 추락 했다는 것이 믿기지도 않지만 한 켠으로는 참 씁쓸  합니다.

 

예전 미디 시작할 때만 해도 수많은 하드웨어 미디 악기들.. 롤랜드 니 Korg 니, 야마하 니,  수많은 값비싼 악기를 구비해야 했었는데 이젠 컴퓨터에 프로그램 만 있으면 되니 참 편리한 세상 입니다. 하여튼 조만간 작업을 시작해서 프로그램에 대한 사용기 랄까? 뭐 그런 것도 한번 나중에 적어보기로 하지요..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