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영화리뷰] Before someone gets hurt (2018) 누군가 다치기 전에

0

qqqq

오늘 리뷰랑 영화는 2018년 작 “Before someone gets hurt” 이란 영화 입니다. 국내에 정식 발매가 되지 않은 영화라서 국내 제목으로는 “누군가 다치기전에” 정도로 말씀 드리겠습니다. 일단 실제 저예산 영화 인지 아니면 저예산 흉내를 낸 영화인지 잘 모르겠습니다만… 어쨌든 프로덕션 질은 많이 떨어지는 것 같습니다. 게다가 감독 과 시나리오 작가가 누군지는 모르겠으나 (별로 알고 싶지 않음) 공포영화의 기본 조차 모르는 듯 합니다. 제작 당시 이 정도면 사람들이 무서워 하겠지? 하는 안일한 생각으로 만든 티가 너무 납니다. 정말 오래간만에 쓰레기 같은 영화를 본것 같습니다. 보고나서 내가 이 영화를 왜 봤지? 하는 생각 과 투자한 시간이 무철 아까웠으니까요…

이미 IMDb 에서도 10전 만점에 3.4 점으로 낮은 점수를 보여주고 있고, 제일 위에 올라와있는 리뷰도 별 한개에 그칩니다. 어떤분이 많이 점수를 줘서 3.4 점이나 받았는지 모르겠으나 이 점수도 아깝습니다. (제작팀 한테는 무척 미안합니다… 어쩄든 만드느라 고생했을텐데… 그래도 공포영화에 대해서 공부는 더 하셨으면 하네요.)

제 평점을 매기자면 별 5개중 반개 주겠습니다.

예고편 입니다.

광고

[공포영화리뷰] The Midnight Man (2016) 미드나잇 맨

0

mm

오늘 리뷰할 영화는 2016년 작 미드나잇 맨 입니다. 원제로는 The Midnight Man 이구요… 일단 평범한 미국 공포영화에서는 꼭 하지말라는 짓을 하는 애들이 있다는것, 그리고 그 애들 때문에 문제가 생기고 사람이 죽는다는 것… 이게 기본 틀인 것 같습니다. 그러다 보니 매번 반복되는 틀때문인지 보면서 좀 짜증도 나구요… 현실적으로 와닿지 않기 떄문이기도 하구요…

하여튼 이 영화는 부기맨 같은 미국 괴담을 소재로 한 영화 입니다. 미드나잇맨 이라고 불리는 악마 와 게임을 하는 것인데요… 영화 내내 억지가 많고 설득력이 좀 떨어집니다. 인시디어스 에 매번 출연하는 린쉐이 배우도 왜 이 영화에 출연했는지 이해도 안되구요…. (돈이 떨어졌나?)  하여튼 재미는 진짜 별루 입니다. 마지막에 아무리 악마가 빙의를 했다고 해도 할머니 한테 맞아 죽는 설정도 어설프고…. 진짜 짜릿한 공포영화 하나 보고 싶습니다. 이런거 말고…

IMDB 전체 평점을 보면 10점 만점에 4.8점. 그리고 관객 리뷰를 보면 Shocking Awful 이란 한 단어로 별 10개중 1개를 준 리뷰어도 있을 정도 입니다. 만약 10점 만점에 10점을 준 리뷰어가 있다면 아마도 그건 감독이나 제작자의 친구일 것이다 라고 까지 했네요…

저도 평점을 매기자면 별 5개 중 1개 주겠습니다.. 그래도 지난번 영화보다는 좀 낫지만 그래도 별로 점수를 높게 주고 싶진 않습니다.

예고편 입니다.

[공포영화리뷰] Insidious : The Last Key (2018) 인시디어스 4

0

insidious-chapter-4.105869

오늘 리뷰할 영화는 2018년 시작을 알리며 개봉한 “인시디어스 4 : 라스트 키” 입니다. 전반적인 스토리 흐름은 기존 인시디어스 시리즈 와 별 다르지 않습니다. 하지만 주인공인 영매 앨리스의 가족사 와 본인의 스토리를 담고 있지요.  미국에서는 3월 1일 현재 6천7백만불 가량 벌어들인 성공적인 공포영화 입니다.

초반 부터 중반 까지 슬쩍 슬쩍 보여주는 귀신의 모습은 꽤 섬뜩하고 스토리 라인도 약간의 반전이 있어 탄탄하게 꽤 잘 만들어진 영화라고 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개인적으로는 인시디어스 1편 부터 보여주는 다른 세상에서의 여행 은 제 개인적으로 공포심을 무너뜨리는 느낌이 듭니다. 이번 편 역시 마찬가지 인데요, 하지만 미국인들은 이런 설정을 꽤 좋아하는 듯 하네요.

제 개인적으로는 유명 시리즈 이다 보니 항상 모든 시리즈를 챙겨 보고는 있지만, 결국엔 좀 실망하는 그런 영화 입니다. 그렇지만 대중적으로는 꽤 인기가 있었네요. 국내에서도 42억 가량의 매출을 보였으니까요.  저는 노골적으로 악마의 모습을 그리고 그걸 물리치고, 뭐 이런 스토리의 영화 보다는 영화가 끝나고도 잔상이 남아 무서운… 계속 여운이 남는 그런 영화를 개인적으로 더 좋아합니다.  아무래도 이렇게 영화를 만들면 흥행적으로 문제가 있을지는 모르지만 언제쯤 이런 영화를 볼 수 있을지 모르겠네요.

평점은 IMDB 는 10점 만점에 5.7점을, 국내 영화 사이트에서는 10점 만점에 7.2점을 받았습니다. 저는 별 5개 중 2개 정도 주겠습니다.

예고편 입니다.

[한국영화 리뷰] 일진 (2018)

0

일진.jpeg

사실 이 영화를 리뷰를 할까 말까 참 고민을 많이 하였습니다. 원래 제 블로그에선 공포영화 리뷰가 위주 이기 때문 인데…. 그럼에도 이 영화를 리뷰 하는 이유는 이 영화 를 다음에 볼 관객들을 위해서 입니다. 제목 그대로 이 영화는 고등학생 일진들에 관한 영화 입니다. 이 영화는 우연히 접하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설마 설마 하며 보는 내내 시간이 아까워 시계만 쳐다보게 만드는 그런 영화 입니다.

먼저 배우들…. 사실 국내 영화 에 대해 웬만하면 혹평은 잘 안하려고 하지만 이 영화는 해도 너무 합니다. 고등학생 역할인데 배우들 액면가는 최소 20대 후반 입니다. 누가봐도 고등학생의 얼굴이 아닙니다. 감독은 왜 이런 배우들을 섭외했는지 이해가 안갑니다. 게다가 연기까지 어설픕니다.

스토리…. 이건 영화 스토리에 복선도 없고 엔딩도 너무 허무 합니다. 2편을 준비하나? 할 정도로 이상하게 끝이 납니다. 대본이 너무 성의가 없습니다.

연출…. 이것 또한 연출전공 학생이 감독을 했나 할 정도로 어설픕니다. 연기지도는 아예 없는것 같고 감독의 의도가 뭔지도 모르겠습니다.

이 영화를 만들기 위해 많은 스텝들 과 관계자들이 고생했을것으로 예측됩니다. 하지만 요즘 영화를 보는 관객들의 수준은 많이 높아졌는데 이런 영화를 만든다는것은 관객을 좀 무시하는것 같아 좀 불쾌했습니다. 이 영화를 만든 분들의 노력을 폄하 하고 싶지는 않지만, 그리고 정말 죄송하지만 이 영화는 좀 아닌것 같습니다. 혹시라도 이영화에 관심이 있으신 분들은 그냥 예고편만 보세요….

평점은 별  5개 중 반개 드리겠습니다.

[공포영화리뷰] Ghosts of Darkness (2017)

0

1

오늘 리뷰할 영화는 2017년 작 “Ghosts of Darkness” 입니다. 한국어로 하면 어둠속의 영혼들? 뭐 이정도가 되겠네요. 영화에 대해 간략히 소개해 드리면 이 영화는 영국의 저예산 공포영화 입니다. 미국 쪽의 공포 영화의 영향을 받아서 인지 그동안 많이 봐왔던 주제 이고 공포 코드도 매우 흡사 합니다. 2명의 전문가를 귀신이 많이 나와서 문제가 있는 집으로 불러들여 3일만 버티면 돈을 준다.. 뭐 그런 스토리인데요… 저는 그동안 많이 봐왔던 주제 입니다. 사실살 이런 주제의 영화는 많은 투자가 이루어 지지 않으면 귀신 이펙트 라든가 전반적인 영화의 질이 아무래도 좀 떨어지기 마련이지요.

저예산 영화라서 그런지 솔직히 전반적인 배우들의 연기력도 좀 떨어지는것 같고, 촬영 기법이라든가 화질이 뭔가 저렴합니다. 저예산 영화이기 때문에 이 영화 한편으로 영국 영화의 수준을 논하긴 어렵지만 이 영화로 인해 영국 영화에 대한 실망감은 감출수가 없습니다.

편점을 매기자면 별 5개 중 1개 주겠습니다. IMDB 를 보면 10점 만점에 4.6점을 받았는데 좀 과한 점수가 아닌가 생각되네요..

예고편 입니다.

영화 뒷 이야기

  1. 영화 제작진 과 오디오 기사들은 이 영화 촬영 기간 내내 이상한 소리를 들어다고 함.
  2. 이 영화는 스코트랜드의 아드고 하우스 에서 촬영 되었다.
  3. 이 영화에 나오는 고스트 헌팅 장비들은 실제 파라노말 조사팀으로 부터 제공 받았다고 함.
  4. 이 영화의 제작비는 포스트 프로덕션 포함 총 3만5천 파운드가 들었음.
  5. 영화가 촬영되는 내내 모든 배우들과 제작진은 이 집에 머물렀다고 함.
  6. 모든 영화는 3주 만에 촬영을 끝냈다고 함.

 

[공포영화리뷰] Ratter (2016)

0

s6Wxj8hjIa0gQEI5W6dVtaWUckt

오늘 리뷰 할 영화는 2016년 작 “Ratter” 래터 라는 영화 입니다. 이 영화는 스토킹에 관한 영화인데요, 휴대폰, 컴퓨터 등을 해킹해서 실시간으로 감시하고 아이디, 비번등을 맘대로 조작해서 전화메세지를 삭제하고 이메일을 마음대로 조작해서 스토킹을 합니다. 예전 같이 집을 감시하고 이런 차원을 벗어나 한 사람의 인생을 망가뜨릴수 있는 방법을 사용합니다.

만약 누군가 이런 방법으로 나를 스토킹 한다면 정말 무서울 것 같습니다. 일단 영화에 대해서 얘기해보면,  실제 카메라가 아닌 휴대폰 카메라, 컴퓨터 화상 카메라에 찍힌 모습으로 모든 영화를 촬영, 편집했습니다. 아이디어는 굉장히 신선했으나 이 아이디어는 사실 이전에 나왔던 “언프렌디드” 같은 영화와 사실 아이디어는 비슷하다고 볼 수 있어서 조금 지겨운 감이 없지 않아 있습니다. 다.

다운로드

그러다보니 영화가 좀 지루하기도 하고 끝까지 줄거리가 확실치 않으니 영화 자체가 재미있다고 보긴 어렵지만 그래도 나름 괜찮은 아이디어의 영화라고 생각하고, 그래도 공포영화 매니아들을 제외하고는 많은 분들이 재미 없어 하지 않을까 생각 됩니다.

평점은 5점 만점에 2점 정도 줄 수 있겠습니다.

예고편 입니다.

[공포영화리뷰] 데빌 Devil (2010)

0

Devil_film_poster

오늘 리뷰할 영화는 2010년 작 “데빌” 입니다. 이 영화는 The Night Chronicles: Devil 이라는 제목으로도 알려져 있으며 M. Night Shyamalan의 원작으로도 유명합니다.

데빌 은 필라델피아의 한 고층 빌딩에서 한 사람이 투신 자살하는 장면으로 시작합니다.  이후 엘레베이터에서 벌어지는 기괴한 일들에 관한 이야기 인데, 기존 악마 를 소재로 한 영화와는 다르게, 스토리며 전개방식이 굉장히 새롭습니다. 한 가지 2010년 작이다보니 핸드폰의 발달이 그리 크게 이루어지지 않은 시기여서 지금 보면 몇 가지 장면들이 좀 어색해 보이긴 하지만 이건 시간이 아무래도 많이 흘렀기 때문이지 영화가 문제가 있어 보이진 않습니다.

이런류의 영화를 즐겨보는 사람으로서 스토리도 신선하고, 꽤 재미있게 보았습니다.

평점을 매기자면 별 5개 중 3개 줄 수 있겠습니다. 조금 많다 싶은 생각은 들지만… 2개 반은 너무 적은것 같아서….

예고편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