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lympia (올림피아) 일렉기타 스트링 HQE-0942 간단 사용기

0

20141023_174636

이번에도 지인의 소개로 올림피아 의 일렉기타 스트링인 HQE-0942 의 리뷰를 요청 받아서 적게 되었다.

미리 말하지만 본인은 기타리스트 가 아니기에 그냥 취미 기타리스트 로서의 의견임을 밝힌다.

개인적으로 나는 프로 기타 연주자가 아니기 때문에 굳이 고급 외산 기타 스트링을 사용해야 한다고 생각해 본적이 없다. 그래서 무조건 제일 저렴한 걸로 적당히 쓰다가 적당히 자주 바꿔주는게 좋다고 생각해왔다. 그래서 주로 사용하던 기타줄은 올림피아의 EGS-850 이다.

이는 보통 온라인 쇼핑몰에서 3,000원 정도에 판매되고 있는 아주 저렴한 스트링이다.

egs850

게이지는 009 – 042 이고, 시중에서 아주 쉽게 구할 수 있는 줄이다. 예전에 음악을 시작할 때 1980년대 중반 그때도 고가의 줄은 상상치도 못하고 (물론 그 당시에는 고가의 줄을 구하기도 진짜 어려웠다.) 제일 저렴한 줄을 사용했었는데 그때도 가격이 1,000원정도 했었던 걸로 기억한다. 그런데 몇 십년이 지난 지금 3,000원 이라면 스트링 가격은 참 많이 오르지 않았다.

어쨌든 이번에 리뷰용으로 받은 스트링은  HQE-0942 이다. H.Q 라는 마크가 딱 박혀 있는걸 보면 아마도   High Quality 의 약자인거 같은데, High Quality 줄 치고는 외산에 비해서 가격도 그렇게 비싸지 않다. 현재 시중에서 6,000원에 판매되고 있는데 물론 이전에 사용하던 3,000원에 비하면 두배의 가격이긴 하지만 역시 그렇게 비싼 스트링이라고는 볼수는 없다.

HQE0942

이것 역시 게이지는 009-042 이다. 그래서 모델 명도 HQE-0942 인거 같은데, 한가지 재미있는 점은 왜 EGS-850 은 왜 850 일까? 갑자기 궁금해졌다, 물론 중요한건 아니지만….

자 그럼 줄을 한번 교체하고 연주 해보자.

로직에 간단히 드럼패턴을 찍고, 두가지 패턴으로 기타를 연주해 봤다.

한가지는 디스토션 사운드 이고 또 한가지는 코러스 사운드 이다.

소리를 잘 들어보시면 아시겠지만, 여름 동안 본인이 좀 게을러서 줄을 잘 안갈고 오래 쳐서 이전 스트링 소리는 좀 많이 뭉개진다. 그리고 새로 교체한 스트링은 새줄 소리가 까랑까랑 하게 더 많이 나기도 해서 소리 차이가 굉장히 크게 들린다. 하지만 각 스트링을 새줄로 비교해 봤을때는 이렇게 큰 차이는 나지 않을것으로 사료된다.

그러니 단순히 이소리만 들으시고 차이가 이렇게 클것이다 라고 생각하지 마시길 부탁드린다.

로직에 녹음 한 소리를 비교해서 유튜브로 촬영한 화면이다.

영상 촬영은 ZOOM Q3 로 했는데 작업실 구조가 좁아서 저음이 너무 넘치게 들려서 영상 편집시 저음감소 EQ 를 사용했다.

기타 실력은 형편 없으니 제발 욕하지 마시길…

어쨌든 두 기타 스트링을 연주해 본 소감은 HQE-0942 같은 경우엔 굉장히 매끄럽다. 물론 이전에 사용하던 EGS-850 이 좀 오래되서 직접 적인 비교는 어려웠지만, 그래도 확실히 조금이라도 고급 줄이 더 치기 부드럽고 편한것 같다. 소리도 뭔가 좀 더 부드러워진 느낌이고…

며칠 가지고 놀다가 까랑까랑한 새줄 소리만 좀 없어지면 아주 괜찮아질 듯하다.

사실 내 실력에 이정도 기타 줄도 아주 감지덕지라고 생각한다.

마지막으로 허접한 리뷰를 봐주신 여러분께 감사드리고, 협찬해주신 올림피아 담당자분들, 그리고 고생한 베이시스트 경호진군에게 감사를 드린다.

광고

Eastwood Guitars, Airline Tuxedo Special 발표

0

tuxwhite__1

이 에어라인 턱시도 모델은 1950년대 중반 Kay 와 Airline 브랜드로 판매되던 Barney Kessel 모델을 바탕으로 디자인되었다. 할로우 바디 디자인에 가벼워서 재즈나 펑크에 적합하다. 오리지날 Barney Kessel 모델은 $3,000~$5,000 에 판매되고 있다.

스펙을 살펴보면

  • Body: Hollow-body, Maple Top, Back, Mahogany Sides
  • Colours: White
  • Pickups: Two Custom Hi-Output P-90’s
  • Switching: 3-Way
  • Controls: 2 Volume, 2 Tone
  • Bridge: Trapeze Tail, Tune-O-Matic Bridge
  • Neck: Set Neck, Bound Maple
  • Finger Board: Rosewood, Block Markers
  • Scale Length: 25 1/2″ (648mm)
  • Width at the Nut: 1 11/16″
  • Hardware: Vintage Style Open Back Tuners
  • Strings: D’Addario #10
  • Case: 포함
  • Unique Features: 1950’s AIRLINE “Coat of Arms” logo on Pickguard
  • 권장 소비자 가격: $1249.00

Tux 1280.1280

실제 판매 가격은 $999.99 에 판매 중 이다.

국내에서는 인지도도 전혀 없는 기타지만 가격도 저렴하고 소리도 좋아서 개인적으로 가지고 싶은 기타 이다. 1950년대 로커빌리 분위기를 내고 싶으면 한대 쯤 가져도 좋겠다.

Pioneer, DJ부분 5억5천1백만 달러에 매각.

0

sold-pioneer-dj-640x360

파이오니어 의 디제이 장비 디비젼이 결국 개인투자회사인 KKR 로 넘어갔다. 가격은 590억엔, 미화로 5억5천1백만 달러 이다. 파이오니어는 15% 정도의 지분은 그대로 유지하며 그에 동등한 투포권도 가지기로 하였다.
이번 딜은 모회사인 파이오니어 사가 디제이 장비 보다는 자동차 오디오에 집중하기 위해 이런 결정을 한것으로 알려져 있다.

” 파이오니어 의 회장이자 CEO 인 코타니 씨는 파이오니어는 자동차 오디오 비지니스에 중점적으로 집중하고 디제이 장비 비지니스는 좀더 세계적으로 브랜드를 확장하고 글로벌 화 시킬 수 있는 전략적 파트너를 찾아왔는데 이번 기회에 그것을 이룰수 있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번 딜은 알렌 앤 히스 가 작년 일렉트라 파트너스 에게 7천만 불에 넘어간 것 과, 데논이 가정용 오디오 부분에 좀 더 집중하기 위해 인뮤직에 디제이 디비젼을 넘긴것과 도 매우 흡사하여 성공적인 합병으로 보고 있다.

올림피아 (Olympia) Bass Strings CTB 시리즈 간단 사용기

0

친한 친분이 있는 베이시스트 경호진 씨의 도움으로 이번에 올림피아 베이스 스트링 신제품 의 테스트를 해볼수 있게 되었다.

이번에 출시된 신제품은 CTB-45105, CTB-45100 두 모델이며, 니켈 와운드 프로페셔널 제품이다.

6개씩 6팩으로 이렇게 플라스틱 박스에 들어있는데,  각 스트링 팩키지를 보면 어차피 매장 후크에 걸수 있게 리테일 팩키지로 포장이 되어있는데 왜 굳이 6팩으로 또 포장이 필요한지, 이유는는 잘 모르겠다.

DSCN0092

6팩 팩키지 안에 들어있을때는 나름 좀 고급스러워 보인다..

DSCN0093

그런데 막상 포장에서 꺼내보니 제품 자체의 팩키지는…중요한 문제는 아니지만…조금 더 신경을 썼으면 좋았을것 같다. 이 제품의 가격이 어느정도에 매겨질지는 잘 모르겠으나 오히려 무광 보다는 유광 포장을 사용했으면 어땠을까?

나름 파란 부분 과 브랜드 로고는 엠보싱 처리했으며, 프로 마크는 잘보이게 금장을 하였으나 아시다시피 무광 포장의 단점이 흉터가 잘 남는다는 점이다.

DSCN0094

뒷면을 돌려보면 무광 부분에 여러 스크레치가 보인다.. 물론 처음부터 스크레치가 있진 않았겠지만 매장에서 전시하면서 여러사람들이 만지면 손자국도 남고, 지저분해 보이기 때문에 포장이 좋은 스트링을 더 싸구려 같이 보이게 하는것 같다.

사실 포장이 큰 문제는 아니지만, 내 개인적인 생각으로 좀 더 고급스럽게 보이면 좋지 않을까 해서… 그리고 브랜드 로고도 좀 바꾸면 더 멋질것 같다는 생각을 해봤다.

이제 본격적으로 베이스에 줄을 끼워 테스트를 해보자.

먼저 비교를 위해서 기존의 저가형 스트링으로 먼저 테스트 해보자.

DSCN0095

이 모델은 올림피아 의 기존 제품인 HQB-45105 이다.

DSCN0098 DSCN0100

줄을 끼워서 연주를 좀 해보니 줄이 좀 뻑뻑하단 느낌을 받았다. 이 제품은 시중에서 15,000원 정도에 판매되고 있는 제품인데, 길만 좀 들면 나름 괜찮은 소리를 내줄 것 같았다.

테스트로 2가지 스타일로 한번 연주해 보았다. 한번 들어보시길…

 

 

두곡인데 첫 곡은 핑거 스타일 연주 이고 두번째 곡은 피크로 연주한 곡이다. 좀전에 언급했지만 일단 새줄이라서 그런지 느낌은 약간 뻑뻑한 느낌이지만 100 스트링 보다는 약간 묵직하고 나름 나쁘지 않은 소리를 내주었다.

그리고 조금은 귀찮지만 이 줄을 모두 제거하고 신제품인 CTB 스트링을 한번 끼워보자..

DSCN0099 DSCN0101

오! 이줄은 잡자마자 부드럽다는 느낌을 받았다. 이전에 사용되었던 HQB 보다 훨씬 부드럽고 묵직했다. 소리도 나쁘지 않고… 이 제품의 가격대가 어떻게 될지는 잘 모르겠으나 이 정도 콸리티면 굳이 비싼 외산 스트링 사용할 필요 없겠다.

똑같은 곡을 CTB 줄로 연주해 보았다.

앞의 곡과 비교해서 들어보면 아시겠지만 약간 더 부드럽고 묵직함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너무 잠깐 연주해본 것이라 뭐라고 딱 얘기할 순 없지만 가격대가 적당한 가격이라면 앞으로 값비싼 외산줄에 목숨 걸 필요 없을 것 같다.

앞으로 난 이 스트링만 사용할 듯….

올림피아 사장님.. 제발 너무 비싸게 출시하지 마시길…부탁드려요…

참고로 105 게이지 말고 100 게이지 의 스트링도 받았는데 일단 105로 좀 사용해 보다가 100도 추후에 사용기 올리도록 하겠다.

사용 녹음 장비

Macbook Pro, Logic Pro X, Universal Audio Apollo Twin Interface, MTD Bass

 

해외리뷰 : M-Audio’s Axiom Air 49-key MIDI Keyboard Controller

0

m49

작곡자들 한테는 디지털 녹음 소프트웨어들이 각 세대별로 발달 하면서 편곡을 하거나 데모를 프로듀싱 하기가 점점 쉬워지고 있다. 홈스튜디오의 질도 점점 나아지고, 녹음 장비들이나 시스템들도 가격이 낮아지고 크기도 점점 작아져서 쉽게 접할수 있게 되었다.
큰 덩치의 랙장비들은 사라졌지만 그래도 컴퓨터 키보드 보다 더 현실적으로 미디 신호를 주고 받을 뭐가가 필요하다. 엠오디오 의 엑시엄 키보드 컨트롤러 가 수 년간 그 역할을 해왔다. 그리고 이번에 출시된 엑시엄 에어 49 가 홈스튜디오에서 없어서는 안될 좋은 이유들을 설명하고자 한다.
먼저 엑시엄 키보드는 예를 들면 트랙을 녹음 하기위한 좋은 느낌의 키보드 뿐 아니라 데이터 입력 까지,미디 환경의 많은 녹음 소프트웨어들의 다양한 콘트롤을 제공한다.

가장 최근에 나온 엑시엄 에어는 일단 늘씬하고 하얀색이며, 브러쉬드 알루미늄 플레이트에 오렌지 라이트로 읽기 쉽게 되어 있고-그 전 엑시엄 모델들에 비해 스크린이 평평하게 개선되었다. 왼쪽에는 8개의 지정 가능한 로터리 식 다이얼이 달려있고, 오른쪽에는 9개의 페이더 와 각각 9개의 백조명이 달린 버튼이 달려있다. 그리고 우측 끝에는 12개의 백라이트 드럼패드 또한 달려있다. 콘트롤 패널 밑에는 일반적인 피치밴드 와 모드 휠, 4옥타브의 키보드가 있다. 게다가 옥타브 +/- 버튼은 편리하게 휠 위에 달려있어 조작하기 수월하고, 각 콘트롤을 만지면, 지정 과 밸류값이 디스플레이에 나타난다.

뒷면에는 미디 메세징 과 유닛의 전원을 위한 스탠다드 미디 인/아웃 과 USB 포트가 달려있으며, 서스테인, 익스프레션 페달 잭 과 9볼트 DC 잭이 있다.

미디콘트롤러의 2개의 가장 중요한 기능은 콘트롤 환경과 키보드의 느낌이다. 만약 당신이 키보드 연주자라면 악기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해야 한다. 이번에 출시된 신제품 엑시엄은 이전 버젼 보다 좀더 반응이 뛰어나고 터치감이 단단하다. 키보드 연주가가 기대할 수 있는 속도감과 터치 후의 반응을 보여주며, 연주 스타일에 따라 벨로시티 커브를 마음대로 셋팅 가능하다.

콘토롤러 로서 이번에 M-Audio 는 토글 스위치를 추가하였다. 이는 당신이 슬라이더 와 로터리식 다이얼을 콘트롤함에 있어 유연성을 주고, 미디 기능 과 하이퍼 콘트롤을 모두 노브 와 슬라이더에 설정 하는것이 가능하다.게다가 믹스 나 악기/FX 같은 조절 기능을 페이더 와 로터리에 추가 할수 도 있다. 플레이 스탑 같은 트랜스포트 기능, 편집 메뉴 등 을 사용자 마음대로 입력하여 엑시엄 에어 하나만으로 녹음 세션을 수월하게 진행할 수 있다.

엑시엄 에어는 32, 49, 61 키 버젼이 있고 Air Music Technology’s Ignite package 가 무료 다운로드 가능하다. 게다가 수백개의 온보드 악기들과 Ignite는 2트랙의 동시 오디오 녹음 과 어떤 오디오 트랙에도 이펙트를 추가 할 수 있다.

Axiom air 49 야 말로 미디 콘트롤러 로서 정말 훌륭한 선택이 아닐까 싶으며, 작곡가 들이나 프로듀서 들에게는 정말 훌륭한 컴팩트 키보드와 드럼패드 이지 않을까 싶다.

권장 소비자 가격 : $499.95

일반 판매가 : $399.99

Written by Andy McDonough American Songwriter Magazine

[지름] 일렉 기타 – Swing Prism 350 WH

0

20140405_175418

사진을 찍을 땐 몰랐는데 찍은걸 컴퓨터에서 보니 좀 이상하네요… (죄송합니다.)

지난 번에 어쿠스틱 기타를 질렀을 때 일렉 기타도 하나 같이 질렀습니다. 이 제품도 역시 스탁 제품이라고 해서 약간의 하자가 있는 제품을 싸게 판매 한다고 해서 좀 저렴한 가격에 구입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기타 성능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고, 연습용으로 사용하기엔 아주 좋네요..

원래는 일렉 기타도 다른 매장에서 Sterling 서브 브랜드인 SUB 브랜드의 기타를 사려고 했었는데 역시 경호진 군의 강력한 반대로 이 제품을 구매하게 되었습니다.

솔직히 개인적으로 펜더 스트랫 디자인은 오리지날 펜더가 아닐 바에야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다른 모델로 사려고 했던 건데, 워낙 아니라고 하니 그냥 조언을 듣고 구매를 하긴 했는데 며칠 쳐보니 손에도 잘 맞고 기타도 아주 괜찮습니다. 기타 처음 배우시는 분들, 초보자들에게 스윙 기타 적극적으로 권합니다. 중국제 이상한 기타 사느니 국내산으로 AS 까지 받을 수 있는 국산 기타가 아주 좋은 것 같습니다. 그렇다고 광고는 아니구요… ^^; 제가 스윙에서 받아 먹은 거라곤 누구나 받아가는 사은품 밖에 없습니다…ㅎㅎ

 

20140405_175433

사은품은 기타 스트링, 피크, 스트랩, 튜너, 폴리쉬액, 극세사천, 케이스, 케이블.. 뭐 이 정도 받았습니다. 역시 사은품은 많으면 많을수록 기분이 좋습니다. 기타 사면 딸랑 기타 하나 주는 미국에 비해서 가격은 둘째 치고 이런 건 기분이 참 좋네요..

 

20140405_175448

기타 헤드 부분 뒷모습 입니다. Made in Korea 가 선명하게 찍혀 있습니다. 앞으로 연습만 열심히 하는 것만 남아있네요.. 연습을 한다고 잘 될진 모르겠지만요..

이제 모든 지름이 다 끝났습니다. 이제 좋은 음악, 연습, 공부 이것만 남았습니다.

이렇게 질러 놓고 아무것도 못하면 어떡하지 하는 걱정도 앞섭니다. 하지만 이왕 지른 거 어쩔 수 없지요..그냥 하는 수 밖에..

조만간 좋은 음악으로 또 찾아 뵙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장비 지름 과 작업실 완성

4

그 동안 몇 주간 작업실 공간을 찾느라 발품 을 꽤 팔았는데 양재동에 괜찮은 작업실 하나를 얻었습니다. 집에서도 가깝고 조용하고 깨끗 합니다. 단지 작업실이 지하라 들어가 있으면 전화가 안 터진다는 점이 함정이긴 하지만, 그리고 주차가 복불복 이라는 점이 좀 그렇지만 나름 아주 만족스럽습니다.

장비 셋팅은 거의 다 끝났고 이제 룸 튜닝 만 좀 남았습니다. 룸 튜닝이라고 해봐야 흡음재 조금 붙이는거긴 하지만 워낙 공간이 좁아서 큰 효과를 기대하진 않습니다.

 

20140405_175322

책상과 의자는 이 곳 실장님으로부터 2만원에 싸게 얻었고, 나머지는 다 질렀습니다..  대충 셋팅 된 모습입니다. 예전에 스튜디오 할 때 미디 악기 깔아 놓고 작업 했던 것에 비하면 너무나 깔끔합니다. 마스터 키보드에 컴퓨터, 오디오 인터페이스 하나면 끝이네요….

 

요즘은 기술이 너무 발전하고 음악을 할 수 있는 환경도 너무 좋아지다 보니 음악 하기 참 좋아졌습니다. 예전 같이 오피스텔 이나 사무실을 구하지 않아도 되고 장비 구입도 별로 필요 없고 말이죠.. 예전 스튜디오 도난사건 이후 작업실을 신사동에 다시 차렸을 때 들어간 비용에 반에 반도 안 들어갔는데 나름 간단하게 나마 녹음도 하고 작업도 할 수 있는 환경이 되니 참 달라진 세상을 느낄 수 있습니다.

 

20140405_175336

M-Audio 의 Axiom 61 마스터 키보드 입니다. 이 위로 Axiom pro 가 있고 이번에 Axiom Air 까지 나왔는데 우리나라에서는 너무 비싸게 팝니다. 이 모델이 현재 미국에서 MSRP $399 입니다. 이베이 같은 곳에선 아마도 $299 정도면 살 수 있을 듯 한데 여기선 아무리 싼 곳을 뒤져도 가격이 만만치 않네요… 그렇다고 직구 하긴 너무 시간이 걸리고… 어쨌든 질렀습니다. 제가 구입한 가격이면 미국에선 신제품인 Air 도 구입 했을텐데…하여튼 아쉽습니다.

 

20140405_175346

모니터 스피커는 원래는 M-Audio BX5A 나 Presonus 에서 새로 나온 모니터를 구입할 예정이었는데 대만제 (중국제?)  icon 이란 브랜드를 그냥 구입했습니다. 공간이 공간 이다 보니 이 모니터로 믹스 할 것도 아니고, 그래서 그냥 싼 제품으로 가기로 결정하고 구입했습니다. 모델명은 PX-C5A 입니다. 미디앤사운드 가서 들어보고 결정했는데 저음이 좀 붕붕 뜨긴 하지만 그냥 듣기엔 별 무리 없어 보였습니다.

 

20140405_175536

다음은 마이크 팩키지 입니다. 스튜디오 프로젝트 라고 하는 중국산 콘덴서 마이크 입니다. 이 제품은 제가 미국에서 딜러를 했기 때문에 잘 아는 제품이구요, 요 작은 박스 안에 쇽마운트, 마이크 케이블, 팝 필터 등 마이크 관련 악세서리 들이 다 들어있어서 편리 합니다. 그리고 가격도 저렴 하구요, 녹음 이나 음향 전공하시는 분들은 싸구려 콘덴서 마이크를 싫어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저야 이곳에서 데모 정도 녹음 할 계획이니  뭐 이정도 면 훌륭하지요..  나중에 좀 더 제대로 된 작업실을 하게 되면 그 때 좋은 마이크를 구입하기로… 과연 그때가 올지 모르겠지만요…ㅜㅜ

 

20140405_175553

스튜디오 프로젝트 마이크 팩키지 안에 포함되어 있는 쇽마운트 입니다…

 

20140405_175647

마지막으로 헤드폰은 Shure SRH840 입니다. 원래는 AKG K240 MKII 를 구입할 예정이었으나 어찌 된 일인지 물건을 구할 수가 없어서 그냥 슈어 제품으로 바꿨습니다. 뭐 이 제품도 출시 한지 꽤 되었고 성능에 대해선 두말 할 필요 없는 제품이니 다른 설명은 안 하겠습니다.

 

이렇게 작업실 셋팅이 완료되었습니다. 추가로 흡음재를 좀 붙이고 다시 사진을 찍어서 올리겠습니다.

이제 음악 잘 만들고, 기타 열심히 치고, 로직 공부, 맥 공부 이것만 남았네요…

빨리 1곡이라도 작업이 끝나면 올려보겠습니다…

그런데 로직이 안 써보던 프로그램이라 좀 어렵네요… 익숙해질 때 까지 시간이 좀 걸릴 듯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