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극장 사진들..

2

국도

첫번째로 을지로 4가에 위치했던 국도 극장입니다. 구글링 한 사진이라 정확한 연도는 없습니다. 하지만 국도극장은 역사적으로 건축학 적으로 아름답고 가치가있던 건물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지금은 헐리고 호텔이 들어섰습니다.

 

명보

충무로의 명보극장입니다. 영화가 플라이 인걸 보면 80년대 중반에 찍은 사진 같습니다. 어릴적 바로 옆 명보제과에서 빙수 먹으면서 10원 넣고 운세를 뽑던 기억이 납니다.

 

스카라

마지막으로 명보극장 근처에 있던 스카라 극장입니다. 이 극장 역시 아름다운 건축물이며 꽤 가치가 있던걸로 기억합니다만, 역시 아쉽게도 헐렸습니다. 미녀삼총사가 걸려있는걸 보면 90년대에 찍은 사진 같습니다. 영화 산업이 변하고 단관 개봉관 보다는 멀티플렉스로 바뀌면서 이런 극장들이 아쉽게 모두 없어졌지만 미국 같은 경우 오래된 극장이 남아있는걸 보면 이런 상황이 안타깝습니다. 물론 운영자 입장에서 참 답답했겠지만요…

마지막으로 제가 유학같을떄 동네에 있던 극장입니다. 미국 필라델피아 근교 미디어 라는 도시에 있던 미디어 극장입니다. 극장 위에 1927년도 가 선명하게 보이는데 이렇게 오랫동안 굳건하게 자리를 지킬수 있다는것이 참 부럽습니다.

Media_PA_TheaterMedia Theater 2

 

 

광고

벤치소프트, CES 2016 혁신상 수상!

0

벤치소프트 CES 2016 혁신상 수상!!

설립 1년을 갓 넘은 신생 벤처기업, 벤치소프트(대표 이동훈)가 미국 CES 2016, 컴퓨터 액세서리 카테고리에서 출품작 ‘XL.i.CON Case & Flash Memory’로 혁신상(Innovation Awards)를 수상했다. 이번 전세계 유수의 IT 기업들이 경합하는 CES 2016 컴퓨터 카테고리에 혁신상의 영예를 차지한 곳은 벤치소프트 외 10개사뿐이며 국내기업으로는 유일하다.

FDdvjgf[1]

혁신상을 거머쥔 ‘XL.i.CON Case & Flash Memory’은 애플의 최신작인 아이폰 6s용 액세서리이며, 세계 최초의 마그네틱 착탈 방식의 저장장치다. 아이폰에 엑셀아이콘(XL.i.CON) 케이스를 씌우고 엑셀아이콘 메모리를 케이스 뒷면에 붙이기만 하면 아이폰에 추가 저장용량이 생긴다. 32/64/128GB 세 가지 용량이 있고 음악, 영상, 사진 등 분류에 따라 여러 개를 추가하면 쓰기에도 편하고 사실상 아이폰 용량을 원하는 대로 늘리는 효과를 얻는다. 아이튠즈와 동기화해야 하는 번거로움 없이 PC와 맥에서 음악 파일 등을 엑셀아이콘 메모리에 복사한 뒤 케이스에 철컥 붙이기만 하면 되는 등 편의적인 측면에서 좋은 평가를 얻고 있고, 백 원짜리 동전보다 약 40% 작은 14mm 밖에 되지 않아 휴대가 편하다.

Lbg9Ejk[1]

이 제품의 핵심기술은 ‘X-Link’라 불리는 새로운 인터페이스다. 원형으로 배치된 4개의 접점은 USB 표준 규격의 D+/D-와 전원 2핀을 모두 갖춰 애플의 라이트닝 커넥터와 동일한 역할을 수행한다. 이 X-Link에는 메모리 뿐 아니라. 이미 개발이 완료된 보조배터리(엑셀링크 파워뱅크)뿐 아니라, 향후 출시 예정인 24bits/192kHz DAC 내장 디지털 이어폰, 4K 카메라, 열화상 카메라, USB 허브 등을 연결할 수 있다.

Lightning

벤치소프트 이동훈 대표는 “직원이 7명뿐이지만 그 중 5명이 R&D 인력일 만큼 기술개발에 큰 공을 들이고 있습니다. 중국기업들이 싼 값을 앞세워 세계 시장을 공략하던 시절과 달리 디자인과 품질에서도 상당한 수준에 이르렀기 때문에 압도적인 기술로 선도하지 않으면 저희 같은 작은 업체는 설 곳이 없습니다. CES 2016 혁신상 수상으로 그간의 노력을 인정받은 만큼 앞으로도 혁신을 주도하는 기업이 되도록 총력을 쏟겠습니다.”라고 수상 소감을 말했다.

USB

CES 혁신상의 주인공인 엑셀링크 케이스를 필두로 함께 출품되었던 보조배터리가 올해 안에 출시될 예정이며 11월 중으로 미국 인디고고 에 대규모의 투자 유치 계획도 갖고 있다.

Hong Said~

제가 현재 업무를 보고있는 벤치소프트 에서 개발한 제품이 2016년 CES 혁신상을 수상했습니다. 음악쪽 일과는 다른 업무이지만 기쁜 일이기에 블로그에 올립니다.

RadioShack 파산…

0

미국의 대표적인 전자제품 판매점인 RadioShack 이 결국 파산했다는 소식이다.

최근 몇년 간 Circuit City, The Wiz 가 파산 한 것을 보면 계속 적으로 이런 업체들이 파산 하는 것도 더이상 놀랍지도 않다.

하지만 다른 전자제품 판매점과는 다르게 RadioShack 은 전자제품 품 아니라 부품, 코드, 충전기, 어댑터 등 부품을 구입 할 수 있는 유일한 오프라인 매장이었는데 이제는 더 이상 미국 내에서 오프라인 으로 그러한 제품을 구매 할 수있는 곳이 없다는것이 안타까울 따름이다. 아마도 소비자들의 구매 경향이 애플의 급성장으로 인해 부품 보다는 완제품 구입으로 바뀐 듯 해 그렇게 된 것 같다.

RadioShack 은 94년 전 텍사스에서 가죽구두의 부품 과 수리를 하는 가게로 시작했다. 그리고 1920년 대 라디오의 부흥으로 1921년 보스톤에서 라디오 와 부품을 판매하는 첫번째 매장을 오픈 하게 되며, 1935년 미국 대공황 시절 처음으로 주식을 상장하게 되었다.

이후 1984년 첫번째 모바일폰 판매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7300만개의 셀폰을 판매하고, 워크맨, 시디플레이어, 미니니스크 플레이어 등을 최고로 판매하는 등 많은 기록을 세웠으나 스마트폰, 위성티비등이 선보이면서 베스트바이등에 밀리고 시개에 뒤쳐지면서 쇠락의 길에 들어서기 시작했다.

베스트바이 와 서킷시티 등과 함께 아마존의 온라인 판매에 힘든 세월을 버텼고, 수년간 전자업계에서 니치마켓을 형성하며 꿋꿋이 버텨왔다. 하지만 기술의 변화와 소비자들의 소비행태의 변화에는 결국 따라가지 못해 2,400개의 매장은 스프린트 또는 아마존의 매장으로 바뀌게 되었다.

그리고 4,000개의 매장 중 나머지 와 25개국의 1,000여개의 프렌챠이즈 매장은 문을 닫게 되었다.

RadioShack 은 미국에서 유일하게 전자부품을 구입할 수 있는 유일한 오프라인 매장이었고, 비록 최고의 제품을 판매하는 것은 아니지만 성은이 괜찮은 많은 전자제품 과 부품들을 판매했었는데 이렇게 문을 닫게 되었다는 소식은 참으로 안타깝다.

iPad Air 2, iPad Mini 3 발표

0

어제 애플은 새로운 신제품 발표를 하면서 아이패드 에어 2 와 아이패드 미니 3 도 함께 발표하였다.

Screen_Shot_2014-10-16_at_4.13.42_PM.0

그런데 16 기가의 제품이 지난번 보다 $100이 더 오른 가격으로 발표되었는데 이게 외국 미디어들로 부터 말이 참 많다.
크게 바뀐점이라곤 터치 아이디 밖에 없는데 과연 이 기능이 $100의 가치가 있느냐 이다.

물론 터치 아이디는 보안에 관련해서 아주 좋은 기능이긴 하지만 많은 사람들은 아직 아이패드 미니 2의 재고가 있을때 빨리 구입하라는게 대부분의 조언이다. 대용량이 필요하다면 새 제품 보다는 리퍼비쉬 모델을 구입하라고 할 정도이니…
조만간 아이패드 미니는 곧 사라질 것 같다.

ipadmini.0

사실 아이패드 미니가 나오게 된 배경도 큰 핸드폰 을 대체 하기 위해, 전화기를 아무리 키워봐야 미니 정도의 사이즈가 너 나을것. 뭐 이런 컨셉인데, 이제 아이폰 6 플러스도 나온 마당에 사실 시간이 가면 갈수록 점점 더 미니 의 입지가 약해질것이라고 본다. 순수하게 개인 적인 생각으로는 아마도 이 제품 이후에는 새 업데이트 된 미니는 나오지 않을것이라는게 예측인데… 뭐 세상일이라는게 어떻게 될지 모르니…

어쨌든 나도 미니가 사라지기 전에 하나 정도 구입해두고 싶다. 터치 아이디가 달린 미니는 나한테는 사실 굉장히 매력적이기 때문에…64기가 짜리 하나 살까 하는 마음이 든다…

Plastc – 당신이 필요한 단 한장의 신용카드

0

plastc-lede

당신의 두꺼운 지갑이 Plastc 를 원한다.

Plastc – 이는 현재 사용 중인 신용카드/ 멤버쉽카드/ 기프트카드 들의 대부분을 대체 할 수 있는 카드 이다.

작동 원리는 스마트폰 의 앱 과 블루투스를 통해 동기화 시켜서 작동하는데, 이는 무제한 용량에 가까워 당신의 모든 카드를 대체 할 수 있다. (단 Plastc 자체로는 최대 20개의 카드 까지 저장 가능하다.)

그리고 앱은 모든 거래 내역 까지 볼 수 있다.

그런데 이런 기기 어디서 많이 들어보지 않았나? 아마 2013년에 발표된 코인을 연상 시킬 것이다.

맞다. Plastc 도 같은 기능을 하는 기기이다. 여러장의 카드를 모두 저장 시켜 놓고 사용하고 싶은 카드 하나를 불러들여 사용하는… 같은 컨셉이다.

그러나 코인에 관한 한 가지 나쁜 소식은 올해 첫번째 제품을 발표하기로 한 약속이 내년 봄으로 연기 되었다는 것이다. (현재 베타 테스트는 꾸준히 하고 있다고 한다.) – 아마 이미 프리 오더 한 고객들은 그다지 기뻐 하지 않겠지만…

어쨌든 코인도 하지 못하는 것을 한 무명 회사가 제 시간에 이런 제품을 발표 한다는 것 자체가 많은 사람들한테 놀라움을 줄 것이다.

** 스마트폰에 저장하는 애플페이, 그리고 이렇게 카드에 저장하는 Plastc. 과연 어떤 제품이 승리 할지 궁금하다…

개인 적인 생각으로는 아직은 스마트폰을 소유하지 않은 사람들이 많기에 둘 다 어느정도는 성공 할 것이라고 예측해 본다. 왜냐 하면 나 같해도 둘 다 사용해보고 싶기에…

모든 카드가 한장의 카드에 다 들어올수 있다는 것은 참으로 매력 적이다.

아이폰 6 플러스 때문에 패션업계가 주머니를 크게 만들기 시작한다.

0

5.5 인치의 아이폰 6플러스는 일반적인 스마트폰 사이즈 중 꽤 큰 편에 속한다.

그래서 사실상 많은 유저들이 기존 청바지 주머니에 사이즈가 맞지 않아 불편을 겪고 있다.

게다가 요즘 유행하는 스키니 진은 멋지긴 하지만 넉넉하지 않은 주머니 사이즈 덕에 새로 구입한 아이폰이 휘어지는 사태가 벌어지기도 하여 고객들의 불만은 점점 쌓이고 있다.

그러나 재미있는 점은 애플의 팬들은 이런 사태를 애플보다는 패션 업계에 화살을 돌리고 있다고 한다.

일본 의 업체인 유니클로는 최근 제품 개발 팀과 많은 논의를 하고 있는데, 기술의 발달로 인해 자사의 제품들을 좀 더 사용자 편의에 맞게 변형시켜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고, 그중 대표적인게 청바지 주머니 사이즈의 변화라고 밝혔고…

Mashable 에 따르면 이외에도 5개의 패션 브랜드가 점점 커지는 스마트 폰을 위해 그들의 바지 주머니를 다시 디자인 하려고 하고 있다고 밝혔다.

  • American Eagle: 현재 남자 바지의 경우는 아이폰 6 와 6플러스에 맞게 주머니 사이즈를 늘렸고, 여자 바지의 경우는 현재 시장 조사 중이다.
  • L.L Bean: 일부 제품라인 중 예를 들어 액티브한 남자 의류의 경우 (특히 카고 바지나 유틸리티 스타일의 바지) 아이폰 6플러스나 삼성 갤러시 노트 같은 대형 폰들을 위해 주머니를 충분히 크게 디자인하여 현재는 모든 전화기가 다 들어갈수 있다.
  • J.Crew: 전반적인 디자인 과정은 우리 고객들의 일상생활에 맞게 고려하고 있다 그중 모바일 테크놀로지도 예외는 아니다. 그러므로 아이폰 6 플러스에 맞게 특별한 인테리어 포켓을 디자인하여 바지에 넣는것도 고려하고 있다.
  • Lee Jeans: 우리가 항상 고려하는점은 바로 우리 제품의 기능성이다.보여지는것도 중요하지만 과연 여성고객들이 옷을 어떻게 입는지, 청바지를 어떤 때에 입는지 매일 매일 라이프 스타일에 맞춰 무엇이 필요한지 등을 고려해서 디자인한다.
  • Levi’s: 아이폰 6 같은 특정 제품 뿐 아니라, 우리는 항상 사람들이 조금 씩 더 편리한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제품을 디자인한다.

이렇게 아이폰 6 플러스의 출시로 패션업계까지 술렁이고 있다는것은 참 놀랍다.

출처 : 비지니스인사이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