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영화리뷰] 트루스 오어 데어 (Truth or Dare) 2018

0

Truth-or-Dare-poster-1

오늘 리뷰할 영화는 블럼하우스 프로덕션 제작 2018년 작 투루스 오어 데어 입니다. 트루스 오어 데어 는 미국 아이들이 많이 하는 진실 게임 같은 게임 입니다. 트루스를 선택하면 사실을 말해야 하고, 데어 를 선택하면 질문자의 지시를 따라야 하는 그런 게임이죠.

일단 블럼하우스 프로덕션 작품 답게 프로덕션 수준은 높습니다. 스토리도 신선 하구요, 기존에 없던 공포영화 입니다. 단지 좀 억지 스러운 부분이 조금 있는데, 결론 부터 이야기 하면 킬링타임 용으로는 딱인 영화 인것 같습니다. 질문을 할때 입꼬리를 올리는 효과는 약간 섬칫해서 아이디어가 좋다고 생각이 되네요.

어쨌든 이 영화는 신작이라서 스토리를 스포일 할 수는 없겠지만 꽤 재미있게 보았습니다. 그렇다고 아주 잘 만든 무서운 영화는 아니구요, 주제가 신선하다보니 영화 자체도 신선 한 느낌이라고 할까요?  하지만 IMDB 의 평을 보면 10 점 만점에 4.8 점 밖에 받지 못했네요… 게다가 흥행도 나쁘지 않습니다. 350만불 투자해서 전세계적으로 8,500만불 정도 벌어들였으니 남는 장사 했습니다.

결론적으로 흥행에는 성공했지만 평가는 그리 좋게 받지 못하고 있는 영화입니다. 하지만 저는 개인적으로 얼추 신선하게 보았기에 제 평점은…. 별 5개 중 2개 반 은 줄수 있을것 같습니다..

예고편 입니다.

광고

[공포영화 리뷰] 언데드 (The Unborn) 2009

0

The_Unborn_poster

오늘 리뷰할 영화는 2009년 작 The Unborn 한국제목으로 언데드 입니다.  이 영화는 전반적으로 복합적인 요소들이 많은데, 엑소시스트 같이 퇴마의식에 관한 이야기도 나오고 다양한 이야기가 나오는데, 그동안 나왔던 공포영화를 짬뽕 시킨 듯한 느낌이 납니다.. 주인공은 마치 메간 폭스를 닮은 배우를 일부러 뽑은 듯, 섹시 코드도 있고, 그렇게 저예산 영화도 아닌것 같은데 뭔가 완성도도 떨어지며, 이 영화가 주장하고자 하는 내용도 모르겠고,  은근히 재미도 없습니다.

줄거리를 얘기해 보려고 해도 어떻게 줄거리를 풀어야 할지도 모르겠고, 하여튼 좀 오래된 영화라서 스포일 하고 싶은데ㅡ 별로 할 얘기도 없고…

그냥 바로 평점을 주자면 별 5개 만점 에 1개 주겠습니다.

예고 편 입니다.

[공포영화리뷰] 데드캠프 6 (Wrong Turn 6 : Last Resort) (2014)

0

p10918619_d_v8_ab

오늘 리뷰할 영화는 2014년 작 시리즈 물 Wrong Turn 6 : Last Resort 입니다. 한국 제목으로는 데드캠프 6 입니다.

이 영화에 대해서는 리뷰 할것도 없습니다. 저는 영화에 대해서 아무리 재미없거나 형편없는 영화라고 해도 극단적인 표현은 잘 안하는 편 입니다. 하지만 이 영화는 쓰레기 입니다. 본 시간이 아까울 정도 입니다. 잔인하지만 이유도 없고, 스토리는 둘째치고 완성도 조차 엄청 떨어집니다.

분장도 어설프고…. 연기도 어설프고…. 연기한 배우들 한테는 미안하지만 이 영화는 좀 아닙니다.

보지 마세요… 영화를 보고 불쾌 하기는 참 오래간 만입니다.

평점은 …. 없습니다. 별 주기도 아깝습니다. 그래도 IMDB 에서는 10점 만점 에 4.3점은 받았네요…

예고편 입니다.

 

[공포영화리뷰] 콰이어트플레이스 (2018) A Quiet Place

0

A-Quiet-Place-Australian-Poster

오늘 리뷰 할 영화는 2018년 작  A Quiet Place 입니다. 이 영화는 귀신 관련된 영화는 아닙니다. 보지는 못하고 소리로만 듣고 공격하는 외계인들이 침공하여 폐허가 된 도시에서 아무런 소리 없이 살아가는 한 가족의 이야기 입니다. 스포일러가 될 것 같아 많은 이야기를 하진 못하지만 오랜만에 재미있는 영화를 본 것 같습니다.

사실 아무런 기대를 갖고 보지 않은 영화라서 더 그런지 모르겠지만 웬만한 귀신 영화보다도 훨씬 더 공포감을 줍니다. 가끔은 오금이 저리는 장면도 나오고, 그 어떤 귀신 영화를 보면서도 놀라지 않는 제가 여러번을 놀라면서 욕이 나올뻔 한 장면들도 꽤 되고….  오히려 대사가 없다보니 더 몰입하게 되는 효과도 있는것 같고….

하여튼 요근래 본 영화 중에 가장 재미있게 본 영화 입니다. 공포영화 좋아하시는 분들 이라면 보셔도 후회하지 않을 법한 영화네요.. IMDB 의 평점도 10점 만점에 8점을 받을 정도로 훌륭합니다. 한 가지 단점은 대사가 없고 거의 모든 대화를 수화로 풀어가다 보니 좀 지루한 면이 없지 않아 있습니다. 이 지루함은 스토리가 지루함이 아니라 사운드가 충족되자 않아서 오는 지루함…?  뭐 그런게 있습니다….

제가 주는 평점은 별 5개 중 4개 까지 주겠습니다. 재미도 재미이지만 영화의 컨셉이나 스토리가 참신해서 추가 점을 좀 더 주었습니다.

예고편 입니다.

 

 

[공포영화리뷰] 토리하다 (소름) 극장판 (2012)

0

携帯

오늘 리뷰할 영화는 일본의 공포영화 “토리하다 (소름) ” 극장판 입니다. 이 영화는 도시괴담을 옴니버스 형식으로 묶어 후지티비에서 방영했던 시리즈를 극장판으로 만든 영화 입니다.

호러 영화이지만 귀신은 전혀 등장하지 않고 오히려 사람이 귀신보다 무섭다는것을 알려주는 영화이며, 토리하다 특유의 커트 와 무음효과, 공백등을 잘 살려 공포감을 배가 시키는 연출이 그대로 재연되고 있습니다.  일본에서 웬지 실제로 벌어질 것 같은 느낌으로 공포감을 전달해 주지만 또 한편으로는 무서운 일이 일어나고 있는데, 왜 경찰에는 신고하지 않는가 하는 의문도 들기도 하고… 시간 떄우며 공포감을 느끼기엔 딱 좋은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유튜브를 찾아보면 토리하다 티비 시리즈도 쉽게 찾을 수 있는데, 함께 보면 더 재미있습니다.

평점을 매기자면 별 5개 중 3개 반 주겠습니다.

유튜브를 찾아보니 극장판이 두가지가 있는데, 2012년 극장판은 어떤 분이 에피소드를 쪼개서 올리신분이 계셔서 언제 잘릴진 모르지만 하나 올리고 다른 극장판도 하나 올려보겠습니다.

[공포영화리뷰] 윈체스터 (2018)

0

Winchester-UK-poster

오늘 리뷰할 영화는 2018년 작 “윈체스터” 입니다. 윈체스터 는 실화를 근거로 만들어진 영화이며 총 제작사인 윈체스터 의 미망인 이 지은 윈체스터 미스테리 하우스에 관한 이야기 입니다.

윈체스터 총은 미국 남북전쟁 때 북군이 윈체스터를 사용해서 승리하였다고 말 할 정도로 우수한 성능을 자랑했는데, 반대로 생각해 보면 그만큼 많은 사람들을 희생 시켰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래서 윈체스터 총에 의해 희생된 영혼들이 윈체스터 하우스에 지내면서 복수를 한다는 스토리인데 실화에 근거한 이야기이다 보니 웬지 더 몰입하게 되고 저는 개인적으로 정말 재미있게 보았습니다. 물론 좀 더 극적으로 만들기 위해 귀신 부분을 좀 과장하여 만든 부분도 있겠지만 실화라고 하니 좀 더 집중해서 볼 수 있는것 같고, 더 흥미가 있었던 것 같습니다. 이 윈체스터 미스테리 하우스는 아직까지 실존 하고 있으며, 국내 티비에서도 다뤄진 걸로 알고 있습니다.

취향 상 호불호가 좀 갈릴것 같긴 하지만 저는 공포영화 좋아하시는 분 들께 권해드리고 싶고, 평점을 매기자면 별 5개 중 3개 반 정도 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무섭다기 보다는 좀 슬픈 마음이 들기도 한 그런 영화 였습니다.

IMDB 에 들어가 보면 많은 분들이 별 8개 또는 9개를 준것을 볼 수 있는데 이상하게 평균 별점을 보면 10점 만점에 5.4 점 밖에 안되네요..

예고편 입니다.

[공포영화리뷰] 곤지암 (2018)

0

곤

오눌 리뷰할 영화는 2018년 작 국내 공포영화인 “곤지암” 입니다. 국내에서도 유명한 심령 장소로 유명한 곤지암 정신병원을 소재로 픽션을 가미해서 만든 페이크 다큐 입니다.

일단 제가 본 곤지암은 그래도 국내에서 만든 공포영화 중 꽤 잘 만든 영화 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물론 이 영화에 나오는 많은 장면들이 어디선가 많이 본 그런 장면 들 입니다. 예를 들어 소재는 그레이브 인카운터 같은 , 간간히 나오는 장면 중 블레어윗치 프로젝트, 디아이 등 저 장면 어디서 봤더라? 하고 생각되는 장면이 꽤 있습니다. 하지만 몰입감도 상당히 좋고 완성도 도 꽤 높은 수준의 영화 입니다. 물론 과도한 설정이 없는건 아니지만 기존의 국내에서 제작된 페이크 다큐 중 에선 그래도 상위권에 랭크 할 수 있는 그런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약간의 아쉬움도 남습니다. 예를 들어 귀신을 만들어 내는 창의성이 좀 부족한것 같습니다. 제 개인적인 의견으로 귀신의 형상이라던가 사람을 죽이는 모습 같은 것들이 너무 미국 적이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제가 감독이라면 좀 더 한국적으로, 동양적인 시도를 해보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입니다.  곤지암에 들어왔던 사람이 자살을 하고, 미치게 만드는 복선을 깔았다면 사람을 죽이는 것 보다는 모두 살게 만들되, 정신을 미치게 만드는것이 좀더 무섭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입니다.

평점을 주자면 그래도 별 5개 중 3개 정도는 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예고편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