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영화리뷰] Before someone gets hurt (2018) 누군가 다치기 전에

0

qqqq

오늘 리뷰랑 영화는 2018년 작 “Before someone gets hurt” 이란 영화 입니다. 국내에 정식 발매가 되지 않은 영화라서 국내 제목으로는 “누군가 다치기전에” 정도로 말씀 드리겠습니다. 일단 실제 저예산 영화 인지 아니면 저예산 흉내를 낸 영화인지 잘 모르겠습니다만… 어쨌든 프로덕션 질은 많이 떨어지는 것 같습니다. 게다가 감독 과 시나리오 작가가 누군지는 모르겠으나 (별로 알고 싶지 않음) 공포영화의 기본 조차 모르는 듯 합니다. 제작 당시 이 정도면 사람들이 무서워 하겠지? 하는 안일한 생각으로 만든 티가 너무 납니다. 정말 오래간만에 쓰레기 같은 영화를 본것 같습니다. 보고나서 내가 이 영화를 왜 봤지? 하는 생각 과 투자한 시간이 무철 아까웠으니까요…

이미 IMDb 에서도 10전 만점에 3.4 점으로 낮은 점수를 보여주고 있고, 제일 위에 올라와있는 리뷰도 별 한개에 그칩니다. 어떤분이 많이 점수를 줘서 3.4 점이나 받았는지 모르겠으나 이 점수도 아깝습니다. (제작팀 한테는 무척 미안합니다… 어쩄든 만드느라 고생했을텐데… 그래도 공포영화에 대해서 공부는 더 하셨으면 하네요.)

제 평점을 매기자면 별 5개중 반개 주겠습니다.

예고편 입니다.

광고

[공포영화리뷰] 더 넌 The Nun (2018)

0

1

오늘 리뷰할 공포영화는 더 넌 (The Nun) 입니다. 이미 잘 알려진 컨져링 시리즈 라고 보시면 됩니다. 사실 이 영화는 굉장히 기대를 가지고 봤습니다. 하지만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크다고 저는 개인적으로 많이 실망스럽네요…

일단 군데 군데 이해가 안가는 부분들도 많고 특히 악령을 총으로 쏴 죽이는?  예전의 제임스완 감독이 보여주려고 했던 공포물 하고는 또 다른 장르 라고 보여집니다.

2

보는 내내 몰입감도 생기지 않고 전혀 와닿지가 않습니다. 많이 실망스러운 영화구요… IMDb 에서 왜 평점을 5.5점 밖에 받지 못했는지 이해가 됩니다.  그냥 어린이들 깜짝 놀래키기만 하는 그런 어린이 영화 같습니다. 공포영화 좋아하시는 분들은 안보시는 편이 좋을거 같습니다.

예고편 입니다.

 

[공포영화리뷰] 언프렌디드:다크웹 (2018) Unfriended : Dark Web (2018)

0

2

개인적인 프로젝트 일로 정말 오랜만에 글을 올립니다. 몇 개월 동안 너무 바빠서 영화도 볼 시간이 없었는데요, 정말 오랜만에 한편 보았네요… 그 제목은 언프렌디드 : 다크 웹 (Unfriended : Dark Web) 입니다. 몇년전에 나왔던 언프렌디드의 후속편 입니다.

1편인 언프렌디드는 개인적으로 참 재미있게 보았던 영화 인데요… 그 당시만 해도 스크린에서만 촬영된 첫번째 영화이기 떄문에 신선하기도 했고 소재가 좋아서 재미있게 봤었는데, 이건 비슷한 포맷으로 나온 영화다 보니 흥미는 많이 떨어지는 것 같습니다. 공포감도 좀 떨어지구요…

한가지 무서운건 영화 속 상황처럼 누군가 내 컴퓨터에 접속해서 모든 정보를 훔치고 조작해서 사람하나 망칠수도 있겠구나 생각하면 이런 점들은 좀 무섭게 다가오는거 같습니다… 하지만 제가 개인적으로 선호 하는 귀신 관련 스토리가 아니다 보니 이 영화는 별로 큰 재미를 느끼지 못했습니다.

 

간잔히 영화의 평점을 주자면 별 5개 중 2개 반 정도 주겠습니다.

예고편 보시죠…

[공포영화리뷰] 속닥속닥 (2018)

0

속닥

레인보우 의 고우리가 출연한 공포영화 “속닥속닥” 입니다.  출연하는 배우 들 대부분이 잘 모르는 배우 여서 별 기대 없이 본 한국 공포영화 인데. 결론 부터 얘기하자면 뭔가 잘 만든 듯 하지만 뭔가 아쉬운 그런 영화 입니다.

후반부를 위해서 초반에 고우리가 폐 놀이공원 귀신의 집에 간 장면 부터 시작 되는 듯 한데… 뭔가 연결이 잘 안되는 것 같고… 여 주인공의 친구의 역할 도 잘 모르겠고.. 이상하게 집중이 잘 안됩니다.  수능을 마쳤다고 바로 운전을 해서 애들 끼리 펜션을 놀러가는 설정도 좀 그렇고… 특별히 이 영화는 재미가 없다. 형편 없다. 완성도가 떨어진다… 뭐 이렇게 단언 할 수 있는 영화는 아닙니다. 뭔가 기대하게 되고 뭔가 있을것 같은데…영화를 보는 내내 뭔가 있겠지 하면서 보지만 예상대로 흘러가는…. 아쉬움이 계속 남는 그런 영화이네요..

이 영화에 대해선 간략하게 리뷰를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평점을 매기자면 별 5개 중 2개 주겠습니다..

예고편 입니다.

 

[공포영화리뷰] 트루스 오어 데어 (Truth or Dare) 2018

0

Truth-or-Dare-poster-1

오늘 리뷰할 영화는 블럼하우스 프로덕션 제작 2018년 작 투루스 오어 데어 입니다. 트루스 오어 데어 는 미국 아이들이 많이 하는 진실 게임 같은 게임 입니다. 트루스를 선택하면 사실을 말해야 하고, 데어 를 선택하면 질문자의 지시를 따라야 하는 그런 게임이죠.

일단 블럼하우스 프로덕션 작품 답게 프로덕션 수준은 높습니다. 스토리도 신선 하구요, 기존에 없던 공포영화 입니다. 단지 좀 억지 스러운 부분이 조금 있는데, 결론 부터 이야기 하면 킬링타임 용으로는 딱인 영화 인것 같습니다. 질문을 할때 입꼬리를 올리는 효과는 약간 섬칫해서 아이디어가 좋다고 생각이 되네요.

어쨌든 이 영화는 신작이라서 스토리를 스포일 할 수는 없겠지만 꽤 재미있게 보았습니다. 그렇다고 아주 잘 만든 무서운 영화는 아니구요, 주제가 신선하다보니 영화 자체도 신선 한 느낌이라고 할까요?  하지만 IMDB 의 평을 보면 10 점 만점에 4.8 점 밖에 받지 못했네요… 게다가 흥행도 나쁘지 않습니다. 350만불 투자해서 전세계적으로 8,500만불 정도 벌어들였으니 남는 장사 했습니다.

결론적으로 흥행에는 성공했지만 평가는 그리 좋게 받지 못하고 있는 영화입니다. 하지만 저는 개인적으로 얼추 신선하게 보았기에 제 평점은…. 별 5개 중 2개 반 은 줄수 있을것 같습니다..

예고편 입니다.

[공포영화 리뷰] 언데드 (The Unborn) 2009

0

The_Unborn_poster

오늘 리뷰할 영화는 2009년 작 The Unborn 한국제목으로 언데드 입니다.  이 영화는 전반적으로 복합적인 요소들이 많은데, 엑소시스트 같이 퇴마의식에 관한 이야기도 나오고 다양한 이야기가 나오는데, 그동안 나왔던 공포영화를 짬뽕 시킨 듯한 느낌이 납니다.. 주인공은 마치 메간 폭스를 닮은 배우를 일부러 뽑은 듯, 섹시 코드도 있고, 그렇게 저예산 영화도 아닌것 같은데 뭔가 완성도도 떨어지며, 이 영화가 주장하고자 하는 내용도 모르겠고,  은근히 재미도 없습니다.

줄거리를 얘기해 보려고 해도 어떻게 줄거리를 풀어야 할지도 모르겠고, 하여튼 좀 오래된 영화라서 스포일 하고 싶은데ㅡ 별로 할 얘기도 없고…

그냥 바로 평점을 주자면 별 5개 만점 에 1개 주겠습니다.

예고 편 입니다.

[숙박리뷰] 서초 프로비스타 호텔

0

오늘은 서초동 교대역 근처 에 위치한 프로비스타 호텔에 대해 리뷰 하려고 합니다.

IMG_2582.jpg

교대역에서 강남역쪽으로 쭉 걸어내려오다 보면 아웃백 스테이크 가 있고 그 바로 옆 “프로비스타 호텔” 이란 곳이 있습니다. 가끔 걸어다니면서 이런 호텔에는 누가 묵을까? 하고 많이 생각했는데 제가 묵어볼 줄은 꿈에도 몰랐네요…

IMG_2589.jpg

주차 : 주차는 숙박객들은 무료로 한대 까지 주차가 가능합니다. 호텔 뒷편으로 돌아가면 소형 전용, 중대형 전용 주차 기계가 있고, 그 옆 장애인 주차 자리 포함 4자리 정도 가 있습니다. 아마도 이 자리는 주차기계에 넣지 못하는 아주 큰 대형차 SUV 같은 차량을 댈 수 있는 공간 이고, 그 외 나머지 차들은 모두 기계에 넣어야 합니다. 주차 아저씨가 무뚝뚝 한 느낌이지만 그렇다고 불친절 하지도 않은 그런 느낌이고요… 출고 하는 시간 도 그렇게 오래 걸리지 않고 꽤 빠르게 나오는 편 입니다.

IMG_2590.jpg

숙박 : 일단 이 호텔은 처음부터 호텔로 만들려고 지어진 건물이 아닌것 처럼 보입니다. 제가 예측컨데 오피스텔로 만들어진 건물을 호텔로 개조한것 처럼 보이는데, 다른 호텔과 비교해 엘리베이터 의 보안 시스템이 없고, 복도 나 룸 생김새 이런 것들이 딱 복층 오피스텔 입니다. 그러다 보니 룸 안에 주방도 있고 세탁기도 있고…  어떻게 보면 기존 호텔 과는 다른 컨셉이기에 사람들에게 더 괌심을 끌수 도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방은 넓습니다만, 전반적으로 가구나 청소상태가 오래되고 낡고, 지전분 합니다. 이렇게 큰 공간을 작은 호텔 방 같이 빡세게 청소 하기가 쉽지 않을 것 같습니다. 그렇다고 청소하시는 메이드 분이 그리 많은 것 같지도 않고 한 분이 다 하는것 같아서…

IMG_2592.jpg

하지만 가격이 좀 저렴 하다 보니, 이런거 저런거 따졌을때 가성비는 꽤 높은 호텔이지 않을까 생각 됩니다.

IMG_2594.jpg

인터넷 : 인터넷은 다른 호텔 처럼 호텔 이름으로 시스템이 갖추어져 있지 않고 와이파이 가 그냥 IPTIME 으로 뜹니다. 그래서 뭐가 호텔 와이파이 인지 구분이 잘 안가는데, 그 마저도 그리 잘 되지 않습니다. 와이파이는 그렇게 높은 점수를 주고 싶지 않습니다.

요금 : 요금은 꽤 저렴한 편입니다. 하지만 손님이 엄청 많아서 나중에는 처음 예약할 때 가격으로 예약이 불가능 했습니다. 7만원대 면 오케이 지만 이것 보다 더 올라가면 그 금액을 주고 있고 싶지는 않습니다. 가격이 저렴해서 인지 가족들, 외국인, 또는 비지니스 출장 온 분들이 엄청 많았습니다.

IMG_2591.jpg

피트니스 : 시간이 좀 애매해서 피트니스를 이용해 보진 못했지만 호텔 전용 피트니스가 아니라 타인에게 레슨도 하는 그런 피트니스 같았습니다. 그래도 어쨌든 무료로 투숙객은 피트니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프론트 : 프론트 에는 어떤때는 한분이 어떤때는 많은 분들이 계셨는데 모두 친절했습니다.

전체 평점을 매기자면 10점 만점에 6점 정도 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