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영화리뷰] 아메리칸 컨져링 (2016)

amcoposter

오늘 리뷰할 영화는 아메리칸 컨져링 입니다. 이 영화는 Bind 라는 제목으로도 알려져 있습니다. 먼저 본 소감을 말씀 드리면 대학생 동호회에서 만든 영화 같습니다. 배우들의 연기도 어색하고, 디지털 카메라로 찍은 티도 너무 나고, 특수효과도 어색하고.. 도대체 뭐 하나 잘 만들어진게 없습니다.

보면서도 내가 이걸 왜 보고 있지? 하는 생각이 들 정도 입니다. 이건 제목만 컨져링이지 뭐하나 비슷한 점도 없습니다. 스토리만 보면 괜찮은 부분도 있습니다. 허나 고아원으로 쓰던 건물을 집으로 판다는것도 이상하고.. 온갖 일이 다 벌어졌는데 그게 꿈인것도 이상하고 막판에 반전을 준 것도 너무 이상합니다. (원래 스포는 잘 안하는 편인데 이건 워낙 수준이 낮은 형화라 그냥 하겠습니다.)  대학생글이 취미삼아 만들었다면 꽤 잘만든 편이겠지만 이걸 프로들이 만들었다고 하면 B급 무비도 아닌 완전 C 급입니다.

혹시 볼 기회가 있더라도 보지 마세요… 시간이 아깝습니다.

평점을 매기기도 어렵지만 굳이 매기자면 별 5개중 반개 주겠습니다.

 

 

광고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