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션 소개 – leeSA (리사)

leesa

 

오늘은 국내 뮤지션 하나를 소개하고자 합니다.

정확히 기획사 인지 아니면 그냥 뮤지션들 모임인지는 잘 모르겠으나 friendz.net 이란 그룹(회사) 에 속해있는 리사 (leeSA) 란 여자 가수 입니다.

홍대 쪽에서는 이미 잘 알려진 보컬리스트 이구요, J-Rabbit 과 함께 같이 소속이 되어 있어 유명하기도 합니다. 제이래빗은 2인조에 맑은 목소리를 지닌것에 반해 리사는 매우 굵고 독특한 보이스를 지녔습니다. 제가 볼떈 참 매력적인 목소리이고, 우리나라에는 흔하지 않은 그런 목소리라서 개인적으로 참 좋아합니다.

그동안 friendz.net 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작업실에서 그냥 녹음하는 (리메이크 곡 포함) 수많은 곡들이 발표 되었었는데요, 기타도 꽤 잘치고 노래도 곧 잘 불러서 유심히 눈여겨 보고 있던 가수 입니다. 물론 개인적으로 멜론에서 1집도 구입을 했었지요.. 하지만 왠지 읍악 스타일이 좀 어둡고 음반 프로덕션 의 완성도가 가내수공업 같은 느낌? (friendz.net 에서 출시되는 모든 음반이 다 그렇습니다. 돈을 투자해서 녹음하는게 아니라 그냥 작업실에서 대충 녹음하는 느낌 이라고나 할까? 물론 프로듀서 하시는 분이 대충 작업 한다는 말은 아닙니다..) 하여튼 그런 완성도가 떨어지는 느낌 때문에 관심을 가지고 보고는 있으나 음반에 꽂혀서 듣게 되지는 않는 그런 스타일 때문에 잠깐 잊고 있다가 얼마전 올라온 유튜브의 새로운 곡 때문에 다시 관심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요즘은 밴드 위크 라고 해서 여러명의 멤버들이 합주하는 동영상이 올라오는데요…

Born this way 를 듣고 깜짝 놀랐습니다. 예전 보다 노래 기타 실력도 많이 늘었고.. 가장 중요한건 리사의 스타일을 드디어 찾은것 같은 느낌이었습니다. 마치 새로운 여성 록커 의 탄생이라고 할까요? 시원하게 지르는 목소리도 시원하고, 이런 장르의 곡을 하면 참 잘되겠다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게다가 뒤에서 연주하는 베이스 연주자의 연주도 아주 훌륭하고, 같이 밴드로 활동해도 좋을것 같구요..

단 처음 리사를 들었을때 느꼈던 것처럼 발음을 좀 꽈서 부르는 점 때문에 이질감을 느낄 가능성도 있고 가사의 전달력이 불분명 한 건 있지만 그 점만 고치면 아주 훌륭한 가수 가 될 것 같다고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 제발 암울한 분위기 말고 본인의 개성과 장점을 잘 살릴 수 있는 이런 시원스런 분위기의 곡을 창작곡으로 계속 만들어 준다면 좋은 것 조만간 성공 할 것 같습니다. 한번 감상해 보시죠..

 

그리고 때가 때인지 만큼 크리스마스 캐롤 이 하나 또 올라왔더라구요…

하여튼 팬의 입장에서 좀 잘됐으면 하는 바램이 있습니다…

 

 

 

광고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